뉴스

5년 전 정치 혁신 약속, 큰 선거 닥치자 뒤집었다

5년 전 정치 혁신 약속, 큰 선거 닥치자 뒤집었다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10.29 20:13 수정 2020.10.30 07: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이 이번에 바꾸겠다고 하는 규정은 5년 전에 정치 개혁을 외치면서 민주당이 스스로 만들었던 내용입니다. 실제로 시의원 선거에서는 그 약속을 지키기도 했었는데 막상 서울시장 또 부산시장 같은 큰 선거가 다가오자 마음이 바뀐 겁니다.

계속해서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김상곤/당시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 (2015년 6월) :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으로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하여 재보선을 실시하게 될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

지난 2015년 6월,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이 야심 차게 내놓은 당 혁신안입니다.

당헌에도 이를 새겨 넣었습니다.

두 달 뒤, 문재인 당시 당 대표는 옛 새누리당 소속 경남 고성군수가 선거법을 위반해 재선거가 치러지자 이런 비판을 했습니다.

[문재인/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2015년 8월) : 재보선에 책임 있는 정당은 후보를 내지 말자, 그런 식의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그래야 우리 정치가 발전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이듬해 당 소속 서울시의원이 살인 청부 사건으로 무기징역형을 선고받자 민주당은 해당 선거구 보궐선거에 실제로 후보를 내지 않았습니다.

시의원 선거에는 후보를 안 냈던 민주당, 정작 서울과 부산시장 보선이라는 큰 선거 앞에서는 5년 전 정치 혁신이라는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 저버리고 있습니다.

이런 비판을 의식했는지 이낙연 대표는 서울, 부산 시민과 피해 여성에게 사과한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민주당 안에서 무공천을 주장해 온 일부 인사들은 전 당원 투표 결과에 따르겠다며 물러서는 분위기입니다.

대선 1년 전 치러지는 큰 선거에 후보를 안 낼 수는 없다는 현실론에 내부 비판이 묻히고 있는 겁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서울시장 보선에는 570억 원, 부산에는 267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김종미)

▶ 민주당, 서울 · 부산시장 후보 낸다…전 당원 투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