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주호영 몸수색에 반발…'이게 나라냐' 손팻말 시위

주호영 몸수색에 반발…'이게 나라냐' 손팻말 시위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10.28 20:04 수정 2020.10.28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들으신 대로 대통령 연설에 대한 여야의 평가는 엇갈렸는데, 여야의 신경전 또한 치열했습니다. 민주당은 국회를 찾은 대통령을 환영했지만, 국민의힘은 특별검사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항의 차원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대통령과 사전 회동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은 또 대통령 경호원이 주호영 원내대표의 몸을 수색한 걸 두고도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오늘(28일) 국회 안팎 표정은 백운 기자가 정리해봤습니다.

<기자>

[특검으로 진실규명! 대통령은 수용하라! 수용하라!]

국회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 도입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칩니다.

손팻말 든 야당 의원들 사이로 문 대통령은 국회로 들어갔습니다.

대통령과 국회의장, 여야 지도부의 사전 회동 자리에 국민의힘 지도부는 불참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여권의 특검 불수용에 대한 항의 표시로 참석을 거부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동 장소 앞에서 대통령 경호원이 자신의 신체를 수색한 데 반발해 문 앞에서 돌아간 거였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야당 원내대표를 접근을 금지시키는 수색의 대상으로 봤다는 것도 참으로 황당합니다.]

후폭풍은 본회의장까지 이어졌습니다.

[수색했어, 수색. 이게 말이 되냐고 지금.]

시정연설 연단에 문 대통령이 선 뒤에도 국민의힘 의원들의 항의는 계속됐는데, 박병석 국회의장이 진상조사를 약속한 뒤에야 가라앉았습니다.

대통령 경호처는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회 행사의 경우 5부 요인과 정당 대표는 검색을 면제하지만, 정당 원내대표는 면제 대상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검색이 면제된 건 "이낙연 대표와 함께 들어갔기 때문에 관례상 면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경호처장은 현장 요원이 융통성을 발휘했으면 좋았을 것이란 유감을 표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국회 본청 앞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다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와 같은 작업복 차림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는데 문 대통령은 류 의원을 보고 손을 흔들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하 륭, 영상편집 : 정성훈)  

▶ 文 "확실한 경제 반등 이뤄야…공수처 지연 끝내달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