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확실한 경제 반등 이뤄야…공수처 지연 끝내달라"

文 "확실한 경제 반등 이뤄야…공수처 지연 끝내달라"

문 대통령, '경제' 43번 언급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10.28 20:00 수정 2020.10.28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8일)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국회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555조 8천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설명하면서 경제 회복을 최우선 국정 과제로 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즉 공수처를 빨리 출범 시켜 달라는 말도 했습니다.

먼저 연설 내용을 전병남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 : 경제에서 확실한 반등을 이뤄야…]

[문재인 대통령 : 경제를 정상적인 성장궤도로…]

[문재인 대통령 :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설명하는 국회 시정연설에서 '경제'란 단어를 43번, 가장 많이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공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세계를 선도해 나가겠습니다.]

특히 '한국판 뉴딜' , 즉 디지털·그린·지역 균형 뉴딜 등에 32조 5천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도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권력기관 개혁이란 국민의 여망이 담긴 공수처의 출범 지연도 이제 끝내주시기 바랍니다.]

본회의장에는 민주당의 박수 소리와,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별검사부터 수용하라"는 국민의힘의 야유가 뒤엉켰습니다.

[특검법을 수용해줘라.]

문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문재인 대통령 : 질 좋은 중형 공공 임대아파트를 공급하여, 전세 시장을 기필코 안정시키겠습니다.]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서는, "평화체제의 절실함을 다시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여야의 평가는 극과 극.

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2050년 탄소 중립'을 선언한 대목에서 10초간 기립박수를 치는 등 "차질 없는 예산 확보로 대통령 의지를 뒷받침하겠다"고 했지만, 국민의힘은 "자화자찬으로 가득했다"고 혹평하면서 한국판 뉴딜 예산에 대해서는 "적어도 절반 이상 깎겠다"고 별렀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이승환, 영상편집 : 이소영)  

▶ 주호영 몸수색에 반발…'이게 나라냐' 손팻말 시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