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고교생 사인은 독감 백신과 무관" 부검의 밝혀

[단독] "고교생 사인은 독감 백신과 무관" 부검의 밝혀

정은경 질병청장 "백신 접종 중단할 필요 없다"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10.22 20:05 수정 2020.10.22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보건당국은 사람들이 숨진 이유가 백신 때문인지, 아닌지 그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오늘(22일)도 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지난 16일 인천에서 숨졌던 10대 남학생의 사망 원인은 독감 백신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속해서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6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에 사는 17살 고교생이 자택에서 숨졌습니다.

알레르기성 비염이 있었지만, 이틀 전 동네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것으로 확인돼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로 분류됐습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는 SBS에 "사망 원인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백신과는 관련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백신으로 인한 사망 아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19일 대구에서 숨진 78살 남성을 포함해 2명이 백신 부작용에 따른 급성 쇼크 가능성이 있다고 어제 밝혔지만, 오늘 국정감사에서는 두 사례 모두 백신과 무관하다고 말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한 분은 질식사로 일단 사망 원인이 확인되셔서, 한 분은 기저질환이 있으셔서 그 기저질환으로 인한 병사 가능성을 보호자께서도 얘기하시고….]

정 청장은 이어 올해 사망 신고가 많다는 것은 인정했지만, "백신 접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백신은 5개 회사가 만들었고 제조번호가 다 다르다는 것입니다.

백신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한 해 독감 사망자가 3천 명 정도라며, 특히 고위험군은 반드시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정 청장은 동일한 공정이나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추가 사망자가 나오면 해당 백신을 봉인 조치하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김호진)

▶ 의협 "접종 1주일 중단하고 점검하자"…일부 보류 시작
▶ 독감 백신 맞고 사망 18명 늘어 27명…대부분 고령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