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독감 백신 맞고 사망 18명 늘어 27명…대부분 고령층

독감 백신 맞고 사망 18명 늘어 27명…대부분 고령층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0.10.22 20:02 수정 2020.10.22 22: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독감 백신을 맞은 뒤에 숨진 사람이 계속 늘고 있습니다. 하루 사이 전국 곳곳에서 18명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지금까지 백신을 맞고 숨졌다는 사람은 모두 27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이 사람들이 백신 때문에 숨진 것인지는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았습니다만, 갈수록 특히 어르신 가운데 사망자가 늘면서 사람들 불안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창원에 사는 79살 남성은 독감 백신을 맞은 지 이틀 만인 오늘(22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접종 부위가 붉게 부어오르고 통증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남에서는 4명이 숨졌는데, 이중 남성 3명은 모두 같은 제조사의 백신을 맞았습니다.

경북에서도 평소 당뇨와 고혈압을 앓던 76살 여성이 접종 하루 만에 숨지는 등 하루 사이 독감 백신 관련 사망 4건이 보고됐습니다.

[김진현/경북도청 복지건강국장 : 어른들이 기회를 놓치면 어떻게 될까, 걱정을 하다 보니 몸이 안 좋은 분들도 맞게 되고, 접종 과정에서 밖에서 기다리다 들어가서 맞고….]

서울에서도 2건의 사망 신고가 이어졌습니다.

영등포의 70대 남성은 어제 오전 동네 의원에서 접종한 뒤 출근했다가 숨졌습니다.

접종과 사망까지 불과 3시간 간격인데 지금까지 확인된 사례 가운데 가장 짧습니다.

[서울 영등포구청 관계자 : 직장이 부천인데 거기서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이송이 됐고, 낮 12시 23분에 사망하신 걸로 돼 있습니다. 서울시와 합동 현장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주사를 맞은 뒤 의식불명에 빠졌다 사흘 만에 숨진 대전 70대 여성을 포함해 독감 백신 관련 사망자는 오늘만 18명이 늘어 27명이 됐습니다.

발생 지역도 충북과 울산, 부산을 뺀 광역시도 전 지역으로 확대됐습니다.

인천 고교생과 유료 접종을 한 50대 여성을 빼면 70, 80대 고령자에 집중됐는데 대부분 기저질환이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 

▶ 의협 "접종 1주일 중단하고 점검하자"…일부 보류 시작
▶ [단독] "고교생 사인은 독감 백신과 무관" 부검의 밝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