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검사 접대 의혹' 따로 수사…검찰, 전담팀 구성

'라임 검사 접대 의혹' 따로 수사…검찰, 전담팀 구성

사태 핵심 김봉현은 소환 불응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10.20 20:24 수정 2020.10.20 22: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추미애 법무장관이 라임 로비 의혹과 윤석열 검찰총장 가족이 연루된 사건에 대해서 어제(19일)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가운데, 오늘 검찰이 전담 수사팀을 꾸렸습니다. 그 전담팀은 현직 검사들이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씨에게 접대받았다는 그 의혹만을 수사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의혹을 폭로했던 김봉현 씨는 정작 검찰 소환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먼저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라임 사태를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이 '라임 사태 관련 검사 향응 수수 사건' 전담수사팀을 구성했습니다.

추미애 장관이 관련 사건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지 하루 만입니다.

김봉현 씨가 폭로한 현직 검사 접대 의혹 사건만 수사하는 전담팀으로, 그동안 라임 로비 사건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던 검사 5명으로 구성됐습니다.

검찰은 라임 펀드 판매 비리 수사는 기존 수사팀에서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씨는 언론에 공개한 옥중 편지에서 지난해 7월 검찰 출신 변호사와 함께 현직 검사 3명에게 강남 고급 룸살롱에서 1천만 원어치 술접대를 했고, 이 가운데 1명은 이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수사팀은 오늘 폭로 당사자인 김 씨에게 소환을 통보하며 수사에 속도를 냈습니다.

그러나 정작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씨는 검찰 소환에 불응했습니다.

변호인 측은 김 씨가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고 현직 검사 비위 의혹을 제기했는데, 검찰에서 조사를 받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추미애 장관은 SNS를 통해 검찰총장이 태세를 전환해 장관 지휘를 따른 것은 당연한 조치로 다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의 한 고위 간부는 "수사지휘권 행사로 이미 총장 지휘권이 상실된 것"이라며 "태세를 전환했다는 식의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박기덕) 

▶ 청와대 "수사지휘 불가피"…야당 "권력 남용 거드나"
▶ 수사지휘 분수령, '尹 가족 · 측근 수사 결과'에 달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