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사업 인수…세계 2위 도약

SK하이닉스, 인텔 낸드 사업 인수…세계 2위 도약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10.20 12: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사의 메모리칩 사업 부문 전체를 10조 3천억 원에 인수합니다. 인수가 마무리되면 SK하이닉스는 낸드 부문에 있어 삼성에 이어 글로벌 2위 자리에 오르게 됩니다.

첫 소식, 김혜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SK하이닉스가 미국 인텔사의 메모리 사업 부문인 낸드 부문을 10조 3천 104억 원에 인수하는 양도 양수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오늘(20일) 오전 이사회 의결도 마쳤습니다.

인수 부문은 인텔의 SSD 사업 부문과 낸드 단품,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생산시설을 포함한 낸드 사업 부문 전체입니다.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부문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낸드 사업 인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하이닉스는 현재 D램 부문은 삼성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지만 낸드 부문은 지난해 기준 글로벌 5위 수준입니다.

하지만 인텔을 인수할 경우 낸드 시장 점유율은 약 20%로 삼성에 이어 글로벌 2위 자리로 오릅니다.

특히 인텔의 강점인 기업용 SSD 시장에서는 삼성을 제치고 세계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인텔은 그동안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메모리 사업 부문 정리를 추진해왔습니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오전 한때 SK하이닉스의 주식 매매거래를 정지시켰습니다.

거래소는 "영업양수도 등 주가 또는 거래량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주요 경영사항을 공시할 때 매매거래를 정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