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무부 "尹, 검사 · 야권 수사 지휘 제대로 안 했다"

법무부 "尹, 검사 · 야권 수사 지휘 제대로 안 했다"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10.18 20:10 수정 2020.10.19 0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직 검사들하고 야당 정치인한테 로비를 했다는 라임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회장의 주장이 다른 방향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그리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 문제로 정면충돌하고 있습니다. 먼저 법무부가 감찰 결과 1번, 검찰이 이 진술을 듣고도 수사를 제대로 안 했다. 그리고 2번, 윤석열 총장도 보고를 받아놓고, 여당 쪽한테 하는 것하고 다르게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지휘를 안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발표를 했습니다. 이 법무부 발표부터 정리를 하면서 뉴스 시작하겠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는 그제(16일)부터 사흘 동안 현직 검사와 야권 로비 의혹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상대로 강도 높은 감찰 조사를 벌였습니다.

조사 결과는 크게 두 가지입니다.

먼저, 김 전 회장이 검사와 수사관을 상대로 향응과 금품을 제공하고 검사장 출신 야권 정치인에게 억대 금품 로비를 했다고 검찰에 진술했지만,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 사건 수사 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하고 철저한 수사를 여러 차례 천명하고도 야권과 검사 비위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을 보고받은 뒤 철저한 수사를 지휘하지 않은 의혹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감찰 과정에서 김 전 회장 진술뿐만 아니라 윤 총장이 이미 관련 내용을 보고받은 정황을 일부 포착한 걸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현재 진행 중인 감찰과는 별도로 수사 주체와 방식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라임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이 아닌 검찰총장 지휘를 받지 않는 수사팀을 새로 만들겠다는 뜻입니다.

결국,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수사 묵살 의혹의 정점으로 보고 수사지휘권을 행사해 윤 총장까지 정면 겨냥하는 수사를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 대검 "법무부 발표, 尹 향한 중상모략"…강력 반발
▶ '검사 로비 의혹' 보고 여부가 핵심…누가 거짓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