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확인'에서 '재분석'으로…한발 물러선 군

'확인'에서 '재분석'으로…한발 물러선 군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9.29 20:26 수정 2020.09.29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우리 군이 수집한 첩보 내용이 정치권에서 계속 흘러나오고 진실 공방으로 번지고 있는데도 우리 군 당국은 계속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지난주 처음 발표할 때는 확인했다, 또 북한의 만행이라는 표현을 쓸 정도로 강경했는데 이제는 기존 판단을 유지한다면서도 우리 정보를 다시 들여다보겠다며 한발 물러났습니다.

이 내용은 김학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건 발생 이틀 뒤 공식 발표에 나섰던 국방부는 확인했다는 표현을 썼습니다.

[안영호/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지난 24일) :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하였습니다.]

다음 날 북한이 정체불명의 침입자를 사살했을 뿐이라는 해명을 김정은 위원장 사과와 함께 보내고 정부·여당은 수습 국면으로 방향을 잡자 국방부는 이제 제3자 입장에서 우리 정보를 다시 들여다보겠다며 한발 물러났습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북한의 통지문이 있었습니다. 그 내용상에서 일부 차이가 있었던 것이고, 그래서 저희들이 현재 전반적으로 관련된 자료들을 쭉 살펴보고 있다.]

사살했다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 빼고는 북한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게 속속 드러나고 있지만, 군은 '상부 지시로 총격 후 시신 훼손'이라는 기존 판단을 유지한다는 짧은 입장만 냈을 뿐 구체적인 반박이나 설명은 일절 없습니다.

[서욱/국방부 장관 (지난 24일, 국회 국방위) : (부유물은) 사람 1명이 올라갈 수 있는 정도이고, 그 대신 길이는 사람 키만큼은 안돼서….]

이렇게 장관이 국회 공식 답변에서 부유물의 크기까지 특정할 정도로 분석 결과를 자신했던 초반 분위기와는 180도 달라진 겁니다.

정부·여당의 사태 수습 기조를 너무 의식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군에서는 재분석 결과를 다시 발표할지도 현재 상황에서는 단정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정성훈)    

▶ "사살하라고요? 정말입니까?"…군, 북 교신 감청했다
▶ "북, 고향까지 파악"…해경, '월북 판단' 근거 5가지 공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