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북, 피격 공무원 상당 시간 구조하다 급반전"

군 "북, 피격 공무원 상당 시간 구조하다 급반전"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9.28 20:07 수정 2020.09.28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리와 북한 쪽 주장 사이에 여전히 엇갈리는 부분이 있는 가운데 우리 군 당국이 오늘(28일) 당시 첩보 분석 내용을 일부 공개했습니다. 실종된 우리 국민이 북측에서 발견된 걸 알고도 군은 대체 뭘 하고 있었느냐는 그런 비판 여론을 의식한 걸로 보이는데 북한이 처음에는 이 씨를 구조하려고 하다가 상황이 갑자기 바뀌면서 대응이 쉽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학휘 기자입니다.

<기자>

이 씨가 북측 선박에 처음 발견되고 피격될 때까지 6시간 10분 동안 군은 우리 국민 안 구하고 뭐 했느냐는 비판이 이어지는 가운데 국방부 핵심 관계자가 익명을 전제로, 오늘 입을 열었습니다.

심문에 응하지 않는 불법 침입자를 사살했을 뿐이라는 북한 발표를 겨냥해 이 씨가 발견된 22일 오후 3시 반부터 줄곧 첩보를 수집 분석했다, 즉 상황을 들여다보고 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발견 이후 상당한 시간 동안 구조 과정으로 보이는 정황"을 인지했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상황이 급반전돼 대응에 제한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상황이 벌어지던 당시에는 단순 첩보 수준이었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조각난 첩보들의 수준을 가지고 저희들이 그 상황에서 군사적 대응을 하는 것이 그렇게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그러나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면서 최악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북측에 연락 시도조차 안 했다는 점은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군은 남북 간 발표에서 차이가 나는 부분에 대해서는 제3자 입장에서 우리 정보를 다시 들여다볼 거라고 했습니다.

특히 월북 정황과 관련해서는 해경이 수사를 통해 결론 내릴 일이라고 했는데 해경 관계자들은 오늘 오후 합동참모본부를 찾아 군 당국이 월북 정황으로 판단한 근거인 첩보 내용을 열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취재 : 이재영, 영상편집 : 박기덕)  

▶ 여 "피격 공무원, 월북 의사 밝힌 대화 정황 확인"
▶ 수색 8일째 제자리…실종 이유 아직 못 찾았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