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바마 전 대통령 새 회고록, 11월 대선 직후 나온다

오바마 전 대통령 새 회고록, 11월 대선 직후 나온다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9.18 0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바마 전 대통령 새 회고록, 11월 대선 직후 나온다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새 회고록이 오는 11월 미 대선 직후에 나옵니다.

미 펭귄랜덤하우스 출판그룹 산하 크라운 출판사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회고록 '약속의 땅'이 오는 11월 17일 발간된다고 밝혔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 언론이 현지시간 어제(17일) 보도했습니다.

대선일로부터 2주 뒤 시점입니다.

이 책은 오바마의 대통령 시절을 회상하는 회고록 2부작 중 1권으로, 미국에서만 300만 부의 초판 인쇄에 들어간다고 출판사는 전했습니다.

한국어를 포함한 25개 국어로 출판될 예정입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내 대선 캠페인과 재임 시절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전하려고 노력했다"며 "우리나라의 분열을 어떻게 치유할 수 있을지, 어떻게 하면 우리의 민주주의가 모두를 위해 작동할 수 있을지를 고민했다"고 말했습니다.

크라운 출판사는 "오바마는 자신의 초창기 정치적 열망에서부터 풀뿌리 행동주의의 힘을 보여준 아이오와 코커스의 결정적 승리, 이 나라에서 가장 높은 자리를 차지한 첫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된 2008년 11월 4일의 밤까지 독자들을 눈을 뗄 수 없는 여정으로 안내한다" 고 평했습니다.

(사진=오바마북스닷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