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與, 복지·과방위원장 사보임 처리 고심…"국감 전까지 교체"

與, 복지·과방위원장 사보임 처리 고심…"국감 전까지 교체"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9.17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與, 복지·과방위원장 사보임 처리 고심…"국감 전까지 교체"
국회 복지위원장과 과방위원장 교체 절차를 놓고 민주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복지위와 과방위를 맡고 있는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박광온 사무총장의 사보임을 일찌감치 결정했지만, 원구성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풀리지 않아 국회 표결을 위한 야당의 협조를 구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여야 협치 등을 고려해 후임 위원장 선출 절차를 어떻게 진행할지 원내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내에선 지난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사보임 안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원내 상황을 고려해 보류됐습니다.

특히 4차 추경 처리를 앞둔 상황에서 야당의 반발 가능성을 고려해 임명이 늦춰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합니다.

민주당은 복지위원장과 과방위원장 후임으로 김민석, 이원욱 의원을 내정한 상태지만 국민의힘에선 법사위원장직 문제가 남아 있는 한 다른 원 구성 변화에 동의할 수 없다고 버티는 상황입니다.

애초 원 구성에 야당 의사가 반영되지 못했는데, 여당의 당무 상황 변화에 따른 교체 절차에 굳이 협조할 필요가 없다는 겁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사보임 절차를 일방적으로 처리하기는 어려우니 여야가 더 협의해보라는 입장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