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엔 北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 대규모 발병 시 국제지원 필요"

유엔 北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 대규모 발병 시 국제지원 필요"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8.29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엔 北 인권보고관 "북한 코로나 대규모 발병 시 국제지원 필요"
토마스 오헤아 퀸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현지시간 어제(28일) 북한이 아직 코로나19의 대규모 발병을 겪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런 상황이 온다면 국제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퀸타나 보고관은 미국 비정부기구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코로나19 시대의 북한 인권'을 주제로 개최한 화상 세미나에서 북한 주민 대다수의 건강이 좋지 않고 의료 기반시설도 열악하다면서 대규모 발병은 "재앙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북한 상황을 정확히 알기 힘들다고 전제한 뒤 만약 발병이 있었다고 해도 "국가 전체적으로 큰 발병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19가 전 세계 각국을 강타했다며 "만약 그런 일이 발생한다면 북한도 마찬가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보고 이해하기 위한 눈과 귀를 잃고 있다"며 북한이 현지 상주하는 국제 원조인력 수를 줄였다고 설명한뒤 북한이 더욱 고립되면서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한 문을 좁히는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고립을 피하도록 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과제라면서 코로나19 대응에서 국가 간 협력을 통해 위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