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밀양서 배수로 이물질 제거하던 50대 물에 빠져 실종

밀양서 배수로 이물질 제거하던 50대 물에 빠져 실종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8.08 1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늘(8일) 오후 2시 21분쯤 경남 밀양시 산내면 순마교 인근 하천에 50대 A씨가 빠져 실종됐습니다.

당시 A씨는 배수로에 이물질이 걸려 물이 넘치자 이를 제거하던 중 하천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력 20여 명을 투입해 순마교 인근 임고천과 단장천 일대를 수색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