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북 용담댐 방류로 하류 충남 금산 제원 · 부리면 주민 대피령

전북 용담댐 방류로 하류 충남 금산 제원 · 부리면 주민 대피령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8.08 15:25 수정 2020.08.08 16: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북 용담댐 방류로 하류 충남 금산 제원 · 부리면 주민 대피령
최근 이어진 집중호우로 전북 진안군 용담댐 수문이 열리자 충남 금산군은 오늘(8일) 하천 인근 마을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습니다.

금산군은 오늘 초당 최대 2천500t 방류가 시작되기 전 침수가 우려되는 하류 제원면과 부리면 등 저지대 주민들에게 대피하라는 재난 문자를 보냈습니다.

일부 도로는 통제를 시작했습니다.

군은 현재까지 주민 22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용담댐 방류 영향으로 주택이 잠기는 등 재산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강변 야영지인 천내리 원골유원지 인근 수위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금산군 관계자는 "침수가 우려되는 지역 주민들은 지체하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