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의암호 실종 경찰관 · 업체 직원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의암호 실종 경찰관 · 업체 직원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20.08.08 16: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의암호 실종 경찰관 · 업체 직원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
▲ 8일 강원 춘천시 북한강에서
의암호 전복 선박 실종자를 찾기 위해 군부대 보트가 수색을 하고 있다.

강원 춘천시 의암호에서 선박 전복 사고로 실종된 5명 중 2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오늘(8일) 오후 1시 59분쯤 춘천시 서면 덕두원리 등선폭포 앞 북한강 변에서 실종자 2명을 발견했습니다.

1명은 경찰관 이 모 경위로 확인됐으며, 1명은 민간 업체 직원 김 모씨로 파악됐습니다.

수색당국은 "사람 머리 형체가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당국은 50여 분 만에 숨진 두 사람을 인양해 장례식장으로 옮겼습니다.

지난 6일 오전 11시 34분쯤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인공 수초섬 고박 작업에 나선 민간 고무보트와 춘천시청 환경감시선,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돼 8명 중 1명이 숨지고 5명이 실종됐습니다.

실종자 중 곽 모씨는 사고 당일 낮 12시 58분쯤 의암댐 하류 춘성대교 인근에서 탈진 상태로 구조됐으며, 비슷한 시간 가평 남이섬 선착장 인근에서 근로자 이 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환경감시선에 탔던 황 모씨와 권 모씨, 춘천시청 이모 주무관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