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의원들 "최고이율 10%로 낮추자" 법안 발의…이재명도 편지

민주당 의원들 "최고이율 10%로 낮추자" 법안 발의…이재명도 편지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8.08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더불어민주당에서 법정 대출금리 상한선을 낮춰 서민 부담을 줄이자는 법안 발의가 잇따랐습니다.

김남국 의원은 현행 24%인 법정 최고이자율을 연 10%로 제한하는 내용의 이자제한법 및 대부업법 개정안을 어제 발의했습니다.

김 의원은 "최근 경기불황 지속과 코로나19로 인한 서민경제 침체로 제1·2금융권 이용이 어려운 저소득자 및 저신용 금융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진석 의원도 최고이자율을 10%로 하향하고, 이를 어길 경우 3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발의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는 등록 대부업체의 법정 최고 금리를 연 24%에서 10%로 낮춰달라고 건의하는 내용의 편지를 당 지도부와 소속 의원 176명에게 보냈습니다.

이 지사는 서한에서 "197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이자제한법상 연 25%였던 점을 감안하면 저금리·저성장 시대로 접어든 지금 등록 대부업체의 최고금리는 매우 높은 수준"이라며 관련 입법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