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남부 · 충북 쏟아진 300㎜ 비…5명 사망 · 8명 실종

경기 남부 · 충북 쏟아진 300㎜ 비…5명 사망 · 8명 실종

이대욱 기자 idwook@sbs.co.kr

작성 2020.08.02 20:11 수정 2020.08.03 1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부지방 비 피해가 심각합니다. 가장 피해가 컸던 어젯(1일)밤부터 오늘 아침까지 위성 지도 보시면요, 충북에 충주 제천, 그리고 경기도 동남부에 여주·이천·안성, 또 붙어있는 강원도 원주 이쪽에 비구름이 왔다갔다 하면서, 보통 200㎜ 이상 심한 곳은 300㎜ 넘게 비가 쏟아졌습니다. 산세가 험한 곳들이 많다 보니까 산사태로 이어지고 또 계곡물이 순식간에 넘치면서 5명 사망, 8명 실종, 총 13명 인명 피해가 났습니다. 그런데 앞으로 사흘간 수요일까지 500㎜가 더 중부지역에 쏟아진다는 예보가 나와 있습니다. 먼저 지금까지 피해 상황 정리하고요, 더 예측을 해보겠습니다.

이대욱 기자입니다.

<기자>

밤부터 내린 폭우에 경기 남부와 충북 지역 시가지 곳곳이 강처럼 변했습니다.

호우 피해
급류에 승용차가 휩쓸려 개울에 박히고 곳곳에서 산사태가 났습니다.

호우 피해
불어난 하천물은 교량 위까지 차올랐습니다.

경기 남부와 충북 북부, 강원 영서 지역에 어젯밤과 오늘 새벽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경기도 안성에 새벽 한때 시간당 100㎜ 넘는 비가 내린 것을 비롯해 어젯밤부터 오늘까지 충주 316㎜, 단양 294㎜, 안성 291㎜의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인명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충북에서만 4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습니다.

호우 피해
경기 안성에서도 1명이 숨졌습니다.

21건의 산사태와 14건의 도로 침수가 발생했고, 하천과 저수지 주변의 저지대 주민 1천50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김종철/주택 매몰 피해자 : (손녀가) 자다가 나 죽는다고 막 소리 지르더라고 (구조대가) 굴착기 가져와서 파내서 아이를 꺼냈지.]

중부내륙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토사가 밀려들어 일부 구간 통행이 통제됐고, 충북선과 태백선 등 철도 운행도 중단됐습니다.

호우 피해
문제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수요일까지 폭우가 계속된다는 것입니다.

폭우로 지반이 약해진 지역에 다시 집중호우가 쏟아지면 산사태와 주택 붕괴 위험이 훨씬 높아집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위기경보를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 "여기 있던 집 2채 산사태에 떠내려가"…충북 피해 컸다
▶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려…충북 5천여 명 '대피령'
▶ "가족 먼저 내보내고…" 흙더미 막아보려던 가장 숨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