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부 주말에 또 250mm 물폭탄…남부는 '장마 탈출'

서동균 기자 windy@sbs.co.kr

작성 2020.07.31 20:09 수정 2020.07.31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마전선이 그동안 많은 비를 뿌렸던 영남과 호남 지역은 오늘(31일)부터 대부분 맑은 하늘과 함께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앞으로 걱정되는 곳은 수도권과 강원, 충북 지역입니다. 당장 이번 주말 사이에 많게는 250mm가 내릴 거라는 예보가 나왔습니다.

자세한 내용, 서동균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번 달에만 두 번이나 물난리를 겪었던 부산 시민들이 우산 대신 양산을 들었습니다.

기온이 섭씨 32.9도까지 치솟아 해변은 피서객들로 붐볐습니다.

[우빈/피서객 : 엄청 습하고 끈적끈적했는데 오늘 폭염주의보라서 너무 더워서 바닷가, (바람)쐬러 밖에 나왔어요.]

영남과 호남 지역은 오늘부터 사실상 장마에서 탈출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됐습니다.

장마전선은 경기 북부와 황해도까지 올라왔는데 이제부터는 서울과 경기, 강원과 충북 등 중부 지방이 걱정입니다.

당장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까지 중부에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주말 사이 시간당 최대 80mm, 모두 25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예보됐습니다.

[우진규/기상청 예보분석관 : 이번 주말까지는 정체(장마)전선이 머무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이 되며, 새벽마다 비구름 떼가 강해지며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됩니다.)]

장마전선을 밀고 올라온 따뜻한 북태평양 고기압이 계속 수증기를 공급하고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와 만나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비구름이 강하게 발달합니다.

지금까지 중부지방에는 장마철 평균 강수량보다 벌써 70mm나 더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중부의 장마는 오늘로 38일째인데 열흘은 더 이어질 전망이라 역대 최장인 49일을 넘어설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영상편집 : 김종미)    

▶ "여기서 못 살겠다, 무서워" 폭우가 남긴 깊은 상처
▶ 비만 오면 흙더미 습격 "10년째 대책 요청했는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