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진성준, 토론 끝나자마자 "집값 안 떨어질 겁니다"

진성준, 토론 끝나자마자 "집값 안 떨어질 겁니다"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7.17 20:29 수정 2020.07.17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어젯(16일)밤 방송에 나와서 집값은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습니다. 진 의원은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을 다루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입니다. 진성준 의원의 해명에도 오늘 후폭풍이 이어졌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부동산을 주제로 1시간 반 동안 TV 토론을 벌인 직후 상황입니다.

방송은 끝났지만, 마이크는 켜져 있었고 출연자들끼리 나눈 대화가 인터넷을 통해 고스란히 생중계됐습니다.

[김현아/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 : (집값이) 떨어지는 게 국가 경제에 너무 부담되기 때문에 그렇게 막 떨어뜨릴 수 없어요.]

그러자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이자 국회 국토위 소속인 진성준 의원이 이렇게 답합니다.

[진성준/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겁니다. 부동산이 어제, 오늘 일도 아니고.]

진 의원이 본방송에서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으로 집값을 잡을 기본 틀을 마련했다는 취지로 말했던 터라 토론이 끝나자마자 본심을 내비친 것이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민주당 당원 게시판에서조차 결국 집값은 안 떨어지는 것이냐는 자조 섞인 글이 잇따랐습니다.

오히려 통합당에서 솔직한 발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종인/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솔직하게 얘기한 거지. 여러 가지를 해봐야 결국은 (집값이) 안 내려간다는 걸 상식적으로 얘기한 거라고 봐요.]

진성준 의원은 발언 취지가 왜곡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진성준/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가 경제를 우려할 정도로 그렇게 집값이 떨어지지 않을 거다, 과장되게 집값 하락 공포를 조장하지 말라는 취지로 (한 말입니다.)]

진 의원은 이해찬 대표도 자신의 발언을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했지만, 본심이 어땠든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불신과 불만이 더 커진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박정삼, 화면출처 : MBC·유튜브)

▶ 그린벨트 해제 검토만 했는데…세곡 · 내곡 벌써 '들썩'
▶ "3개월 안에 잔금 안 치르면 세금 더?" 쏟아진 비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