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침대 없애자" "XX 스캔들"…헛다리 짚은 발언들

"침대 없애자" "XX 스캔들"…헛다리 짚은 발언들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0.07.16 20:30 수정 2020.07.16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일의 진상을 밝히고 피해자가 일상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할 정치권은 여전히 별 도움이 되질 않고 있습니다. 사건의 본질에서 벗어난, 피해자에 대한 배려가 없는 말들이 오늘(16일)도 쏟아졌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오늘 소셜미디어에 올린 글입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적었습니다.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그 방법의 하나로 단체장 집무실의 침대를 없애고 가급적 투명 유리를 설치할 것을 요청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자신도 남해군수 시절에 투명 유리벽 집무실에서 근무했다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지 못하는 당내 상황을 비판하고, 진상 조사를 촉구하는 글이었지만 사건의 원인과 대책을 잘못짚었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한 여성단체 간부는 "권력을 남용하지 않도록 스스로 통제하는 게 본질인데, 주변 환경에서 원인을 찾는 건 핵심을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통합당에선 부적절한 표현이 등장했습니다.

당 회의에서 정원석 청년 비상대책위원은 '스캔들'이란 표현을 썼습니다.

[정원석/미래통합당 청년 비상대책위원 :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OO스캔들 은폐 의혹입니다.]

정원석 미래통합당 청년 비상대책위원.
주변에서 쪽지를 건네받고서야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고 말을 바꿨는데, '불명예스러운 소문'이란 뜻을 가진 단어를 사용한 것 자체가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쏟아졌습니다.

그러자 정 비대위원은 피해자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며, 용어 선정에서 피해자의 입장을 더욱 반영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최혜영)  

▶ '피해 호소인' 호칭 논란…여가부 "피해자가 맞다"
▶ 박원순 사망 전날 '심야 회의'…참석자 조사 벌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