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상 드러내야" "4년간 뭐하다가"…끝모를 2차 가해

"신상 드러내야" "4년간 뭐하다가"…끝모를 2차 가해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7.16 21:17 수정 2020.07.16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차 가해를 저지르는 사람들을 수사해달라고 피해자가 경찰에 고소까지 했는데도 여전히 비상식적인 주장과 무책임한 발언들이 우리 사회에서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전국의 대학과 60개 인권 단체가 피해자를 지지하며 함께하겠다고 오늘(16일) 선언했습니다.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YTN 라디오 진행자 이동형 씨는 어제 개인 유튜브 방송에서 피해자가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건 "신상을 드러내지 않았으니 미투를 한 게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동형 (지난 15일, 유튜브 '이동형TV') : 무슨 이게 미투 사건이야. (미투는) 내 신상을 드러내놓고 하는 거야. 지금 피고소인(박 전 시장)은 인생이 끝이 났어. 근데 자기는 숨어가지고 말이야.]

2차 가해로 비판받을 가능성을 의식한 듯한 말도 합니다.

[이동형 : 뭐만 하면 2차 가해라고, 아무것도 못 하게 하고. (거의 종교 수준이에요. 이의를 제기하면 안 돼.)]

TBS 프리랜서 아나운서인 박지희 씨는 그제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4년 동안 뭘 한 거냐"며 피해자의 고소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박지희 (지난 14일, 팟캐스트 '청정구역') : 그 당시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어요. 4년 동안 대체 뭘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피해자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도 피해를 겪은 지 40년 뒤 비로소 목소리를 냈다며 박 아나운서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김재련/A 씨 변호사 : 한 마디 한 마디 말이 피해자에게는 굉장히 큰 상처가 되고 있습니다. 사회적으로 본인이 영향력을 가진 사람이면 더더욱이나 그런 얘기를 하는 걸 조심해주는 게.]

피해자 측은 앞서 경찰에 2차 가해자들을 추가 고소한 상태인데 무분별한 공격이 계속되자 여성변호사회에 법률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연세대에 이어 서울대에도 고소인을 지지한다는 대자보가 붙었고, 인권운동사랑방을 비롯한 전국 60개 인권단체가 피해자와 연대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조무환, VJ : 김종갑·이준영)      

▶ "비서진도 성희롱" "술 취한 척 뽀뽀"…추가 폭로
▶ "침대 없애자" "XX 스캔들"…헛다리 짚은 발언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