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 박원순 시장 영결식 마무리…유해는 고향 창녕에

온라인 영결식…유족 · 정관계 인사 100여 명 참석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07.13 20:09 수정 2020.07.13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가 오늘(13일) 마무리됐습니다. 영결식은 유족을 비롯해 100명 정도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청에서 진행됐고, 온라인으로도 생중계됐습니다. 지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시청 앞 서울광장에 모여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첫 소식 김상민 기자입니다.

<기자>

장맛비 속에 우산을 쓴 인파 사이로 운구차가 빠져나옵니다.

빈소가 차려졌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뒤 운구차는 고인이 9년 가까이 일했던 서울시청으로 향했습니다.

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영결식은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유족과 정관계 인사 등 100여 명만 참석한 채 진행됐고 온라인으로 생중계됐습니다.

영결식은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의 사회로 1시간 넘게 진행됐고, 고인의 일생을 소개하는 추모 영상이 상영됐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공동장례위원장 : 87년 민주화 이후 인권변호사 박원순은 척박한 시민운동의 길을 닦았습니다. 넓게 보면 한국 사회 시민운동의 상징이기도 했습니다.]

유가족 대표로 나선 딸 다인 씨는 추모객들에게 감사와 미안한 마음을 전하며 아버지와 마지막 인사를 나눴습니다.

[박다인/고 박원순 서울시장 딸 : 아버지는 이제 돌아올 수 없는 길을 가셨습니다. 서울시민이 꿈꾸던 행복한 서울·안전한 서울, 이제 여러분이 시장으로서 지켜주시길 바랍니다.]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 시신은 서울 추모공원에서 화장 절차를 거쳤고, 유해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져 안장됐습니다.

고 박원순 시장 가시는 길
주말 동안 운영된 서울시청 분향소에는 2만 명 넘는 조문객이 다녀갔고, 온라인 분향소에도 108만 명이 헌화하며 추모에 동참했습니다.

반면 서울시가 주관하는 5일장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약 57만 명이 동의하는 등 장례 기간 동안 논란은 이어졌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오영춘·김용우, 영상편집 : 소지혜) 

▶ "4년간 권력형 성범죄…서울시에 도움 요청했지만 묵인"
▶ "법의 심판, 사과받고 싶었다"…2차 가해 추가로 고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