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4년간 권력형 성범죄…서울시에 도움 요청했지만 묵인"

"4년간 권력형 성범죄…서울시에 도움 요청했지만 묵인"

박원순 고소인 측 기자회견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7.13 20:14 수정 2020.07.13 2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장례가 마무리된 오늘(13일) 오후에 고 박원순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측과 여성단체들이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성범죄가 4년 동안 이어졌고, 그래서 서울시에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지만 무시됐다면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먼저, 이현정 기자입니다.

<기자>

박원순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전직 비서 A 씨 측이 처음으로 언론 앞에 섰습니다.

A 씨의 고소를 대리한 김재련 변호사와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의전화는 A 씨가 비서로 재직한 4년 동안 박 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장 : 업무시간뿐만 아니라 퇴근 후에도 사생활을 언급하고 신체를 접촉하고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전형적인 권력과 위력에 의한 피해가 발생했다는 것입니다.]

김 변호사는 비서 일을 그만둔 뒤에도 성희롱이 계속됐다며 지난 2월 박 시장이 A 씨를 초대한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사진을 증거로 공개했습니다.

[김재련/A 씨 변호사 : 가해자가 비서실에 근무하지도 않는 피해자에게 텔레그램으로 비밀대화를 요구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시점이었습니다. 동료 공무원(도) 전송받은 사진을 본 적이 있습니다.]

A 씨가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무시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미경/한국성폭력상담소장 : 피해자는 서울시 내부에 도움을 요청했으나 시장은 그럴 사람이 아니라며 (묵살됐고) 서울시장이 갖는 엄청난 위력 속에서 어떤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여성단체들은 A 씨가 겪은 일을 "고위공직자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하고 제대로 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고미경/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 피고소인이 부재한 상황이라고 해서 사건의 실체가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이 사건에 대한 진상을 제대로 규명할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이들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서울시와 국회를 향해서도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시는 성희롱·성폭력 사건 처리 매뉴얼에 따라 신고가 들어왔다면 대상이 시장이라고 해도 조사에 착수했을 텐데, 해당 사건이 신고된 적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회견에 앞서 유족들이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재고해달라고 요청한 장례위원회 측은 회견 이후 오늘은 고인을 보내드리는 데 집중할 수밖에 없다며 양해해달라는 메시지를 배포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김종우) 

▶ "법의 심판, 사과받고 싶었다"…2차 가해 추가로 고소
▶ '공소권 없음' 종결되는데…성추행 진상규명 어떻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