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천 참사' 또 인재였다…"용접 불티가 우레탄폼에"

'이천 참사' 또 인재였다…"용접 불티가 우레탄폼에"

참사 48일 만에 수사 결과 발표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6.15 21:11 수정 2020.06.15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8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기도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는 사람의 잘못으로 일어난 참사였다고 경찰이 결론 내렸습니다. 지하 2층에서 산소용접 작업을 하다가 천장 벽면에 불이 붙으면서 건물 전체로 번졌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먼저,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참사 48일 만에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찰은 화재 원인으로 지하 2층 용접 작업을 지목했습니다.

8.8m 높이 천장에서 냉풍 장치인 실내기 배관 용접을 하던 중 우레탄폼을 바른 천장에 불티가 튀거나 복사열이 전달돼 불이 시작됐다는 것입니다.

불꽃이 처음에는 연기가 나지 않는 이른바 '무염 연소' 형태로 천장을 따라 퍼지다 출입구 근처에서 산소와 만나 폭발적으로 연소하며 참사로 이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이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원인 조사
[반기수/이천 화재사건 수사본부장 : (발화 추정 지점 아래) 용접 토치, 용접봉 등이 발견됐고 산소와 LP가스 용기 밸브는 개방된 상태였음이 확인됐으며…]

지하 2층을 뒤덮은 화염과 검은 연기는 순식간에 건물 옥상까지 번졌다는 것이 경찰 설명입니다.

실제로 현장 기둥과 벽면에는 당시 불길이 타고 올라갔던 흔적들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실제로 지하 2층 현장 관계자가 불꽃을 보고 뛰어나온 뒤 30초 만에 화염에 휩싸였는데, 조용히 확산하던 불꽃이 눈에 보이기 전까지 별다른 냄새조차 없어 작업자들이 미처 대피하지 못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인세진/우송대 소방안전학부 교수 : (승강기 통로·계단은) 굴뚝이죠. 수직으로 뻥 뚫렸잖아요. 연기 확산이 수평 방향보다 몇 배는 빨라요. 그걸 통해 위층으로 확산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죠.]

사고 직후 제기됐던 유증기 폭발이나 담뱃불로 인한 발화는 불꽃의 동선과 작업 일지 등을 따져봤을 때 가능성이 낮다고 경찰은 잠정 결론 내렸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박진훈, CG : 서승현) 

▶ 공사기간 단축에 안전수칙 무시…9명 구속영장 신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