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적된 불만 표출' 분석…靑, 남북 대화 복원 고심

'누적된 불만 표출' 분석…靑, 남북 대화 복원 고심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6.09 20:47 수정 2020.06.09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면 청와대는 이런 북한의 움직임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자세한 내용,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전병남 기자, 앞서 통일부에서는 정부 차원의 원론적인 반응이 나왔는데 청와대의 입장은 따로 나온 게 있습니까?

<기자>

오늘(9일) 기자 브리핑 때 청와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정부의 통일된 입장을 통일부를 통해서 말했다"고 답했습니다.

청와대 차원의 메시지는 내지 않겠다는 얘기입니다.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도 따로 소집되지는 않았는데요.

전반적으로 '로우 키', 그러니까 겉으로는 일단 대응을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앵커>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은 게 없어도, 혹시 내부적으로 북한이 왜 이러는지 청와대가 분석한 게 있을까요?

<기자>

북한이 명시적으로 걸고넘어지는 대북전단 문제부터 보면, '살포를 안 하기로 했으면 지켜야지, 우리 정부는 뭐 하는 거냐. 또 코로나19 상황에서 살포 행위가 북한 방역을 위협한다.'

북한이 그렇게 인식하는 것 같다는 분석이 청와대 내부에는 있습니다.

다만 이는 방아쇠로 작용했을 뿐이고, 본질은 역시 '9·19 합의' 이후 누적된 불만의 표출이라는 시각이 많습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핵심은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라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 발언
여기에 북미 대화 중재자로서의 우리 정부 역할에 대한 실망감도 있는데, 북한 주민들이 보는 노동신문에 대남 강경 발언을 계속 싣는 것 역시 '일종의 배수진'이라는 분석입니다.

반면, "북한이 관계를 풀려고 할 때, 오히려 세게 나오더라"는 낙관론도 일부 관계자들에게서는 감지됩니다.

<앵커>

청와대가 그렇게 분석을 하고 있다면 앞으로 어떤 대응 계획도 마련했을 텐데 혹시 취재된 게 있습니까?

<기자>

다음 주 월요일이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죠.

청와대는 내심 6·15를 전후로 해서 남북 대화 재개의 모멘텀이 생기기를 기대하는 분위기였습니다만, 이제는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보는 듯합니다.

현재로서는 남북 정상 간 합의를 이행한다는 원칙론을 앞세우면서, 긴장을 풀 해법을 마련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파격적 대북 제안이 나올 가능성, 배제할 수 없다는 전망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최진화)   

▶ 남북 통신망 다 끊었다…"대남사업을 대적사업으로"
▶ 北이 말한 '단계적 대적사업'…갈등 수위 어디까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