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침묵하던 윤미향, 오늘 입 연다…이용수, 배후설 반박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5.29 02:20 수정 2020.05.29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침묵해 온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 신분이 되기 하루 전인 오늘(29일)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힐 계획입니다. 윤 당선인을 비판해 온 이용수 할머니는 자신의 뒤에 어떤 세력이 있다는 배후설을 강력히 반박했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침묵하던 윤미향 당선인이 오늘 기자회견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윤 당선인이 시간과 장소는 정해서 당에 알려오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사과는 하지만 사퇴하지는 않겠다고 한 지난 18일 언론 인터뷰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검찰의 수사 착수,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당 내외의 해명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의 공식 입장은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것이지만 윤 당선인이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이낙연 전 총리도 "본인의 책임 있는 소명이 있으리라 기대한다" 하기도 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회견을 앞두고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논란과 안성 쉼터 고가 매입 의혹 등을 설명할 자료를 준비해 온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용수 할머니는 어제 언론 인터뷰에서 죄를 받아야 할 사람이 어떻게 국회의원이 되느냐고 윤 당선인을 거듭 비판하고, 일각에서 제기한 '배후설'을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이용수/위안부 피해 할머니 (CBS 라디오 출연) : 백 번, 천 번 얘기해도 저 혼자밖에 없습니다. 누구도 하나 거드는 사람이 없었어요.]

내일이면 국회의원 신분이 되는 윤 당선인이 오늘 기자회견을 예고한 건 의원이 되기 전에 충분히 소명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