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라임 돈줄' 김 회장, 수십억 들고 강남 돌아다녔다

[단독] '라임 돈줄' 김 회장, 수십억 들고 강남 돌아다녔다

공소장 입수
두 달간 강남 일대 머문 정황

배준우 기자

작성 2020.04.20 20:17 수정 2020.04.20 2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0일) 8시 뉴스는 투자자들의 피해 금액이 1조 원이 넘는 라임 사태에 대해서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으로 시작하겠습니다. 이 사건의 핵심 피의자는 3명입니다. 최근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청와대 전 행정관과 라임의 돈줄이라고 불리던 김봉현 회장, 그리고 펀드 운용을 맡았던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입니다.
라임
이 가운데 청와대 전 행정관만 구속됐고 나머지 2명은 잠적한 상태입니다. 저희 취재진이 김봉현 회장의 도피 행적이 자세히 담긴 공소장을 입수했습니다.

먼저 배준우 기자가 단독 취재한 내용부터 보시겠습니다.

<기자>

구속된 김 모 전 청와대 행정관에게 5천만 원 가까운 뇌물을 전달하고 라임에 대한 금감원 검사 관련 정보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티리 회장.

김 회장은 지난해 12월 말부터 세 차례 영장심사에 나오지 않은 뒤 A급 지명수배가 내려졌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SBS가 입수한 김 회장의 최측근 인사 A 씨 공소장에는 김 회장의 최근 도피 행적이 상세히 드러나 있습니다.
김 회장 도피자금 확보
김 회장은 지난달 12일 아침 A 씨에게 회사 직원으로부터 30억 상당의 수표를 받아 달러와 원화로 바꿔오라고 지시합니다.

SBS가 김 회장의 로비 의혹을 처음 제기한 사흘 뒤이자, 여객 회사 횡령 연루 혐의로 경찰의 체포영장이 발부된 바로 다음 날입니다.

A 씨와 회사 직원이 접선한 장소는 잠실종합운동장 근처 공터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CCTV 수도 적고 인적도 드물어서 이곳에서 은밀하게 접선한 것으로 보입니다.

명동 환전업자를 만날 때는 직원을 통해 전달한 유심칩을 휴대전화에 끼워 통화하라며 보안을 당부했습니다.
돈
김 회장 지시에 따라 A 씨는 수표를 12억 원대 달러와 12억 원대 원화로 환전해 김봉현 회장에게 직접 전달했습니다.

앞서 김 회장은 지난 2월 19일 A 씨에게 서울 논현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 가서 도주에 이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차량의 번호판을 교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렇게 지난 2월부터 두 달간 김 회장의 행적이 드러난 지역은 모두 서울 강남 일대입니다.

김봉현 회장의 등기상 주소지도 삼성동 코엑스 근처입니다.

검찰은 김 회장이 수도권 일대 등에 은신 중인 것으로 보고 김 회장을 쫓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박진훈)      

▶ [단독] 이종필 도운 김 회장…수배령 무색한 '도피 작전'
▶ "라임 못 믿어" 머리 맞댄 은행-증권사…'배드뱅크' 추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