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제명 대신 탈당 권유…차명진 "선거 완주하겠다"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4.10 20:10 수정 2020.04.10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통합당 윤리위원회가 세월호 막말을 쏟아냈던 차명진 후보에게 제명 대신에 탈당 권유라는 징계를 내렸습니다. 어제(9일) 대국민 사과까지 했던 김종인 선대위원장은 그 결정이 한심하다면서도 후속 대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내용은 윤나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세월호 막말 차명진 후보에 대한 통합당 윤리위원회 징계는 제명보다 한 단계 낮은 '탈당 권유'였습니다.

"해당 행위를 한 사실은 인정되지만, 상대 후보의 '짐승' 발언을 방어하려던 것"이라는 차 후보의 주장을 받아들였습니다.

문제의 토론회에서 상대 후보가 "세월호 참사를 겪어보니 사람과 짐승으로 나뉘더라"는 한 역사학자의 말을 인용했는데 그걸 방어하려다 한 말이라는 주장입니다.

탈당 권유를 받고 열흘 안에 탈당 안 하면 제명되지만, 그전에 총선은 끝납니다.

차 후보는 경기 부천병에서 통합당 후보로 계속 뛰겠다면서 후원금 요청 글까지 올렸습니다.

당 윤리위가 막말 후보에게 사실상 면죄부를 준 겁니다.

제명을 공언했던 김종인 선거대책위원장은 "윤리위 결정이 한심하다"면서도,김종인 미통당 선대위원장[김종인/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 나는 차명진 후보를 통합당의 후보로 인정을 하지 않습니다. 윤리위원회의 판단이 한심스럽다고….]

윤리위 결정을 바꾸려 조치할 뜻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윤리위와 김 위원장 사이에서 황교안 대표는 "관련된 분들과 조금 더 숙의하겠다"고만 했습니다.

민주, 정의, 민생당에서는 맹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현근택/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 '인면수심'이라는 비판도 아깝습니다. 이런 차명진을 국민을 대표할 국회의원 후보로 살려두는 통합당의 수준도 참담하기 그지없습니다.]

통합당이 단호한 대응 대신 강성 지지층 눈치를 보는 선택을 하면서 중도층 표심이 좌우하는 수도권 선거에 빨간불이 켜졌다는 우려가 당 안에서 터져 나왔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원형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