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이낙연 63.5% 황교안 26.7%…고민정·오세훈 '접전'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4.09 20:36 수정 2020.04.10 11: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관심가는 지역구에 대한 SBS 총선 여론조사 결과 전해드리겠습니다. 선거법에 따라서 4월 8일, 그러니까 어제(8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는 여러분께 전해 드릴 수 있습니다. 먼저 서울 종로에서는 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통합당 황교안 후보를 30%p 넘게 앞서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서울 광진을에서는 민주당 고민정 후보와 통합당 오세훈 후보 지지도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 3곳 여론조사 결과,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 주자급 후보 2명이 나선 서울 종로.

내일이 선거일이라면 누구를 찍겠느냐는 물음에 민주당 이낙연 후보 63.5%, 통합당 황교안 후보 26.7%로 나타났습니다.

이 후보가 황 후보를 36.8%p 차이로 크게 앞섰습니다.

지지 정당을 묻는 질문에 민주당 53.8% 통합당 25%가 나왔는데, 두 후보 지지도 차이는 당 지지도 차이보다 더 나온 겁니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67.1%가 이낙연, 21.3%가 황교안이라고 응답해, 지지도보다 격차는 더 벌어졌습니다.

지금 지지하는 후보를 선거일까지 계속 지지하겠느냐고 묻자, 계속 지지할 것이다 83%, 바꿀 수 있다는 16.4%에 그쳤습니다.

'대통령의 입'과 '보수 잠룡'이 맞붙은 광진을은 팽팽한 접전 양상입니다.후보 지지도, 고민정 vs 오세훈민주 고민정 47.7%, 통합 오세훈 43%로 지지도 차가 오차범위 안에 있습니다.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8.3%였습니다.

꼭 투표하겠다는 적극 투표층의 경우, 민주 고민정 지지 51.8%, 통합 오세훈 지지 42.7%로 나타났습니다.

당선 가능성에서는 민주 고민정 51.1%, 통합 오세훈 33.3%로 격차는 17.8%p였습니다.

판사 출신 후보들이 맞붙은 서울 동작을.후보 지지도, 이수진 vs 나경원민주 이수진 52.9%, 통합 나경원 36.6%로 이 후보가 나 후보에 오차범위 밖인 16.3%p 차이로 앞섰습니다.

다만,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엔, 응답자의 43.3%가 민주 이수진, 41.8%가 통합 나경원 후보를 꼽아 조사 결과가 오차범위 안에 있습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 영상편집 : 김선탁)

이번 조사는 SBS가 여론조사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유무선 전화면접 방식으로 (성/연령/지역 할당 후 유선 RDD 및 무선 가상번호 추출) 서울 종로 유권자 506명(무선 79.8%, 유선 20.2% / 응답률 11.9%) 서울 동작을 유권자 501명(무선 79.8%, 유선 20.2% / 응답률 11.5%) 서울 광진을 유권자 503명(무선 79.5%, 유선 20.5% / 응답률 14.5%)를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p입니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또는 SBS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2020 SBS 총선 2차 여론조사(서울 광진구을) 통계표 바로가기
☞2020 SBS 총선 2차 여론조사(서울 동작구을) 통계표 바로가기
☞2020 SBS 총선 2차 여론조사(서울 종로구) 통계표 바로가기
▶ [여론조사] 부산진갑 · 대구 수성을 오차 내 '초박빙'
▶ [여론조사] 박수현 44.6% 정진석 39.8%…김원이 40.8% 박지원 34.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