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탄핵 왜 있었을까" vs 황교안 "좌파 독재정권"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4.06 20:18 수정 2020.04.06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종로에서 맞붙는 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처음으로 TV 토론을 벌였습니다.

코로나19에 위성정당 문제, 또 지난 탄핵까지 많은 이야기가 오갔는데 윤나라 기자가 핵심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이낙연 대 황교안, 두 후보의 1대 1 토론은 미소와 악수로 시작됐지만 곧바로 불꽃이 튀었습니다.

통합당 황 후보는 현 정부가 좌파 독재로 나라를 망쳤다며 문재인 정부 첫 총리를 지낸 이 후보를 공격했습니다.

[황교안/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 : 우리나라 멀쩡했습니다. 경제 멀쩡했습니다. 그리고 안보도 튼튼했습니다. 그런데 이 정권 들어와 2년 만에 무너졌습니다.]

민주당 이 후보는 박근혜 정부 마지막 총리였던 황 후보에게 나라가 멀쩡했다면 대통령이 탄핵을 당했겠느냐고 반격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서울 종로 후보 : 2~3년 전 멀쩡한 나라였다면, 헌정 사상 초유의 대통령 탄핵이 왜 있었을까? 탄핵이 이뤄진 나라가 멀쩡했을까?]

위성정당 문제에 대해선 서로 남 탓하기 바빴습니다.

[이낙연/민주당 서울 종로 후보 : 황 후보가 소속하신 정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들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바깥으로부터 연합정당 참여 제안받았습니다.]

[황교안/통합당 서울 종로 후보 : 이 후보께서 말을 바꾼 게 아니냐 생각합니다. '비례용 정당은 꼼수다'라고 하시더니….]

코로나19 대응책을 놓고는 이 후보가 선공에 나섰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추경 편성을 신중히 하자고 했다가 국채를 발행하자고 말하는 등 황 후보 입장이 오락가락한다는 겁니다.

황 후보는 정부 예산 전용 등을 통해 국민의 추가 부담이 없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변화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사회자가 불공정하다고 황 후보가 이의를 제기해 녹화가 잠시 중단되는 등 토론회 내내 두 후보는 팽팽한 신경전도 벌였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하 륭, 영상편집 : 이소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