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생계지원 방안 신속 결론"…4대 보험료·공과금 면제

文 "생계지원 방안 신속 결론"…4대 보험료·공과금 면제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3.24 20:24 수정 2020.03.24 2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주에 이어 두 번째 비상경제회의를 열었습니다. 대통령은 국민의 삶을 지킬 생계 지원 방안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는데, 취약 계층에 대한 현금성 지원 논의가 더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계속해서 전병남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4일) 두 번째 비상경제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주 열릴 3차 비상경제회의를 위해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을 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국민의 삶을 지키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분명히 보이라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 대해 재정 소요를 종합 고려하여 신속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랍니다.]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으로, 대통령은 당장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4대 보험료와 전기료 등 공과금의 유예 또는 면제에 대해서도 신속한 조치가 필요합니다.]

오늘 회의에서는 유예나 면제 대상과 범위에 대해 구체적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조속히 대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실효성 있는 생계 지원 방안에는 "현금성 지원을 포함한, 취약 계층에 대한 포괄적 지원도 담겨 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취약계층 우선지원이라는 큰 방향은 정했지만, 취약계층의 범위를 어느 정도로 할지, 또 현금성 지원의 규모는 얼마로 할지 등은 최종 확정하지 못한 상태입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지시한 만큼, 여러 안을 놓고 본격적인 논의를 거쳐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정성훈)  

▶ '코로나19 도산 막겠다'…정부, 100조 원 긴급 투입 
▶ '전 국민 vs 필요한 계층'…재난기본소득 시행 가능성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