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전국 학교 사상 첫 '4월 개학'…2주 더 미뤄 4월 6일로

[브리핑] 전국 학교 사상 첫 '4월 개학'…2주 더 미뤄 4월 6일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3.17 14:01 수정 2020.03.17 16: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됐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늘(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학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전국 학교 개학일은 원래 3월 2일이지만 코로나19 지역 감염 우려가 지속하면서 총 5주일 미뤄지게 됐습니다.

교육부는 학교 개학을 지난달 23일 1주일 미뤘다가 이달 12일 2주일 더 미뤘습니다.

오늘 발표는 3차 개학 연기입니다.

개학이 연기되는 동안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은 오후 7시까지 계속 제공합니다.

▶ 전국 어린이집 휴원 2주 연장…내달 5일까지 문 닫는다
▶ '수능 연기'는 일단 보류…"코로나19 상황 보며 4월까지 검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