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시설' 뚫리면 큰일…요양원 · 요양병원 등 우선 보호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3.08 20:33 수정 2020.03.08 22: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 집단 감염입니다. 병원, 요양소, 교회 이런 데 사람들이 모여 있다가 감염이 된 경우가 거의 80%에 육박합니다. 대표적인 경우가 방금 들으셨던 봉화의 푸른요양원이죠. 1명 걸리면 금세 퍼져 버립니다. 그래서 정부도 대구, 경북 전체의 상황이 안정되는 것과 동시에 이런 집단 시설들 방역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강조를 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이달 들어 대구 경북에서 진행한 방역대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하루 3천 건 이상 진단검사를 집중 실시해 전염 가능성이 높은 고위험 집단을 빠르게 찾아낼 수 있었다는 것입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대구·경북이 점차 안정화되는 변화가 나타나는 초기 상황으로 판단되며 코로나19가 대구 경북을 넘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경향은 아직 관찰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국의 의료기관, 복지시설, 종교시설 등에서 산발적으로 늘고 있는 집단감염이 문제입니다.

보건당국은 초기에 경증 상태에서 전파가 잘 되는 코로나19의 특성상 집단시설이 뚫리면 언제든 대규모 환자발생이 이어질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특히 사망자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어르신들이 많은 요양원과 요양병원을 우선 보호해야 합니다.

실제로 국내 사망자들을 보면 코로나19의 치명률은 70대에선 4.4%, 80대 이상에선 6.6%까지 치솟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특히 고령이신 어르신들이 많이 집단으로 생활하고 계시는 요양병원·요양원을 어떻게 감염으로부터 보호할 것인지, 이게 가장 큰 숙제이고 관건이다라고 생각합니다. ]요양원 출입금지정부는 이를 위해 각 시설별로 '증상 신고 담당자'를 지정하고 의심환자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95살인 대구의 국내 최고령 환자를 서울로 이송해 치료하는 등 중증환자 이송과 치료 역량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 경증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도 4천 명 수준까지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강윤구·최대웅, 영상편집 : 유미라, CG : 정현정)

▶ 서울백병원 70대 환자 확진…대구 거주 숨겼다
▶ 9일부터 마스크 5부제…'대리 구매' 가능한 경우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