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염자 다녀갔다" "인천 사망자 발생"…가짜뉴스 횡행

"감염자 다녀갔다" "인천 사망자 발생"…가짜뉴스 횡행

맘카페 · SNS 달군 게시글, '사실무근'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20.01.27 20:35 수정 2020.01.2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이미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숨진 사람이 있다, 보건당국이 밝히지 않은 환자가 더 있다, 이런 이야기가 인터넷에 떠돌고 있습니다. 모두 사실이 아닙니다. 이런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불안해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이 소식은 윤나라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어젯(26일)밤부터 맘카페 여러 곳에 올라온 글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세 번째 확진자가 경기도의 한 쇼핑몰을 다녀갔다는 내용입니다.

수천 번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쇼핑몰에 가기 두렵다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지만, 사실무근이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환자 휴대전화 GPS를 추적하고, 카드사용 내역도 조회하고, 환자 본인에게도 질문했는데 (고양) 스타필드는 방문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21일 SNS를 통해 퍼진 인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발생했다는 내용도 헛소문이었습니다.

감염자의 기침 한 번에 14명이 동시에 감염된다는 가짜뉴스도 퍼지고 있습니다.

[최우혁/경기도 광주시 : (그런 정보가) 사실인지, 진짜인지 확실히 구별하기는 좀 어려운 것 같습니다. 걱정되고 불안합니다.]

5년 전 메르스 사태 때는 보건 당국이 감염자 이동 경로나 병원 등을 제때 공개하지 않으면서 혼란을 키웠습니다.

이번에는 보건당국이 이동 경로 등을 제공하고 있지만 여전히 가짜뉴스가 횡행하는 만큼 좀 더 적극적으로 관련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홍종수, 영상편집 : 박진훈)      

▶ 4번째 확진자도 '무증상 입국'…방문 지역 · 접촉자 조사
▶ 병원서도 못 걸러낸 유증상자…중국 여행력 확인 당부
▶ "열 안 나는 확진자 있었다"…발열 위주 검역 '역부족'
▶ 문 대통령 "우한 입국자 전수조사 추진하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