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너지총회' UAE서 개막…'에너지 삼중고 해결' 논의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9.10 02:48 수정 2019.09.10 04: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계 최대 민간 에너지 국제행사인 제24회 세계에너지총회가, 150여 개 나라에서 1만 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개막했습니다.

이번 총회는 '번영을 위한 에너지'를 주제로 에너지 안보와 형평성 등 '에너지 삼중고' 해결 방안을 집중 논의합니다.

한국인 최초로 세계에너지협의회 회장을 맡은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은 개막 연설에서 "기후 변화 극복의 열쇠와 미래 에너지 산업의 동력은 혁신 기술"이라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