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고뇌에 찬 결단" 나경원 "참담…민심 거스른 것"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9.09 13: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고뇌에 찬 결단" 나경원 "참담…민심 거스른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의 회동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파행됐습니다.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오늘(9일) 오전 국회에서 정기국회 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해 모였으나, 회동 중 전해진 조 장관 임명 소식에 논의를 중단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 임명의 정당성을 역설한 반면, 나 원내대표와 오 원내대표는 임명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강력 투쟁을 예고해 향후 정국 급랭이 예상됩니다.

이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께서 고뇌에 찬 결단을 하셨다고 생각한다"며 "조 장관이 검찰개혁, 사법개혁을 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충직하게 임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야당의 총력투쟁 방침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진실과 거짓의 충돌이 있었고 진실의 가치가 진군하기 시작했다는 말씀을 들었다"며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국회 일정을 진행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의 해임건의안 제출과 국정조사, 특검 거론을 두고도 "우리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공식적인 이야기는 들은 바 없기 때문에 그런 이야기가 안 나오길 바란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반면 나 원내대표는 "참담하다. 결국 이 정권은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개치는 모습"이라며 "아마 대한민국 역사상,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저희로서는 할 수 있는 모든 행동을 동원해 투쟁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등에 대해 "다른 야당과 함께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도 "결국 대통령은 국민과 맞서 싸우겠다는 결심을 한 것 같다"며 "민주주의의 후퇴라고 생각하고, 이 부분에 대해 범야권 뜻을 같이하는 의원들과 뜻을 모아 강력하게 투쟁하겠다.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개인적으로 정기국회 일정과 연계해 투쟁할 생각은 없다"며 "가능한 한 일정대로 국회 내 의지를 담아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는 투쟁으로 싸워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