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日, 위안부·강제징용 피해 책임 다하라"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8.15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바른미래당 "日, 위안부·강제징용 피해 책임 다하라"
바른미래당은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일본은 역사의 진실을 직시하고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들을 위로하기 위한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위안부 문제와 전범 기업의 강제징용은 개인의 삶과 인권을 파괴한 흉악한 전쟁범죄였다"고 비판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이나 야스쿠니 신사 참배 같은 추가 도발을 중단해야 한다"면서 "청와대와 여당도 지금처럼 반일감정을 자극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은 아픈 과거에도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을 지향하는 국가로서 서로 돕고 협력해야 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양국이 과거를 극복하고 미래의 발전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행동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