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내일 시정 연설…국회 정상화 여부 주목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6.23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의 요구로 6월 임시국회의 문은 열었지만, 국회는 여전히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내일(24일)로 예정된 국무총리의 추경 시정연설에도 한국당이 불참 의사를 밝힌 가운데 오늘 여야가 국회 정상화 합의를 이끌어낼지 주목됩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일까지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 합의가 안 되면 국무총리 추경 시정연설을 진행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여야가 국회 정상화를 위한 막바지 협상에 나섭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패스트 트랙 사과와 철회, 경제토론회 개최를 놓고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습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SBS와의 통화에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한국당이 실제로 국회 정상화를 할 생각이 있는지 판단을 못 하겠다고 말해 협상 타결 전망이 밝지 않다는 점을 내비쳤습니다.

실제로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성명을 내고, 지난 일주일 동안 민주당으로부터 어떠한 협상 시도도 없었다며 청와대와 여당의 국회 정상화 의지를 읽을 수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다만 국회 정상화와는 무관하게 윤석열 검찰총장과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북한 어선, 붉은 수돗물 등 주요 현안이 있는 상임위만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의장과 여당이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열고 시정연설을 진행하겠다는 건 또 다른 파행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국회 파행이 길어질 경우 여야 모두 부담이 클 수밖에 없어 물밑 협상을 통해 극적인 입장 변화가 생길 가능성은 여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