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영표 "20대 비하 사과"…당사자 홍익표는 "동의 못해"

홍영표 "20대 비하 사과"…당사자 홍익표는 "동의 못해"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9.02.25 21:13 수정 2019.02.25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정권의 교육 때문에 최근 20대의 여권 지지율이 떨어졌다, 교육 때문에 20대가 보수적이 됐다, 이런 말들이 얼마 전 민주당에서 나와서 논란이 됐었는데 오늘(25일) 원내대표가 직접 사과했습니다. 그런데 그 말을 했던 의원이 동의할 수 없다면서 반발하고 나서 오히려 논란이 더 커졌습니다.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0대 폄훼 발언 논란에 한껏 몸을 낮췄습니다.

[홍영표/민주당 원내대표 : 깊은 유감과 함께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20대가 직면하고 있는 현실을 함께 공감하고 노력하겠습니다.]

구조화된 불평등에 대한 청년들의 절망감을 잘 알고 있다며 진화에 나선 겁니다.

앞서 설훈, 홍익표 의원은 20대의 민주당 지지율 하락과 보수화 원인으로 각각 교육 문제를 지적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그런데 딱 1시간 뒤 당사자인 홍익표 대변인이 공개 반발했습니다.

20대 보수화에 대한 한 분석을 언론과 야당이 왜곡한 것일 뿐이라며 원내대표 사과에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홍익표/민주당 대변인 : 젊은 세대 교육 관련 일부 언론과 야당의 허무맹랑한 정치 공세에 강력히 유감을 표합니다.]

당장 야당에서는 20대의 어려움보다는 문제점을 지적하는 데 말이 앞서는 이른바 '진보 꼰대', 오만하다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 : 가만히 있어도 한국당이 형편없기 때문에 백 년 집권 하는데, 구태여 청년 목소리에 왜 귀 기울이냐 하는 오만함에서 비롯된 망언입니다.]

홍 원내대표의 사과가 사전에 조율되지 않았더라도 사안의 민감성에 비춰 이해하기 어려운 자중지란, 불협화음이라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