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인도태평양사령관 "北, 모든 핵무기 포기할 것 같지 않아"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9.02.13 0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립 데이비슨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은 현지시간 어제(12일)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한이 모든 핵무기와 생산능력을 포기할 것 같지는 않으며, 미국과 국제사회의 양보를 대가로 부분적인 비핵화 협상을 모색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11일 열린 미 상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 미리 제출한 서면자료를 통해 "인도·태평양사령부의 북한 비핵화에 대한 평가는 미 정보기관의 입장과 일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인도·태평양 권역의 5대 위협 중 첫 번째로 북핵을 꼽고 "우리는 지난 1년간 상당한 진전을 이뤘지만 작년 6월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약속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는 북한은 가장 시급한 도전으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을 "중대한 이정표"로 평가하고,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2차 정상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낙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비핵화, 특히 풍계리 핵실험장 터널의 가역적인 폐쇄를 위한 몇몇 조치를 했지만,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데이비슨 사령관은 지난해 2월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3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남북군사협정, 비무장지대 지뢰 제거,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 등 관계개선과 관련, "이러한 조치들을 환영하지만 우리는 북한이 미국과 국제사회에 여전히 취하는 위협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며 "북한은 이 조치들의 대가로 미국에 상응조치를 요구했다"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