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증가에 면허 적성검사 5년→3년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12.08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증가에 면허 적성검사 5년→3년
고령 운전자의 교통사고가 늘자 정부가 고령 운전자의 면허 적성검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발표한 '저출산·고령사회 정책 로드맵'을 보면, 정부는 노인 등 사회적 약자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게 노인보호구역을 확대하고 안전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신체적 기능 저하에 맞춰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도모하고자 면허갱신 적성검사 주기를 현행 5년에서 3년으로 줄이기로 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고령 운전자의 적성검사 주기는 5년으로 젊은 층과 기간이 똑같습니다.

다만 법인택시 기사에 한해서는 65세부터 3년마다, 70세부터 1년마다 운전면허를 갱신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일본은 70세부터 적성검사 기간을 4년으로, 71세 이상은 3년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또 75세 이상 고령자는 운전면허를 갱신할 때 치매 검사를 받도록 해 치매 판정이 나면 면허를 정지하거나 취소하는 제도도 운용하고 있습니다.

국내 적성검사가 허술하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적성검사 대상자는 질병 보유 여부를 자가 진단해 표기하는데, 의도적으로 '질병 없음'이라고 써내면 확인조차 어렵습니다.

선진국은 인지검사에서 위험군으로 분류되면 운전면허를 재취득하게 하거나 별도로 운전 능력을 시험합니다.

미국은 75세 이상이면 2년마다 도로 주행 시험을 다시 보게 합니다.

우리나라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는 매년 늘고 있습니다.

경찰청 자료를 보면 고령 운전자가 가해자인 교통사고는 2012년 1만5천190건, 2013년 1만7천590건, 2014년 2만275건, 2015년 2만3천63건, 2016년 2만4천429건으로 해마다 불어나고 있습니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70세 이상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는 2006년 7천건에서 2017년 2만9천건으로 4배로 급증했습니다.

해당 연령의 사고 손해액도 2006년 538억원에서 2016년 3천48억원으로 5.6배로 증가했습니다.

사고 피해자의 치사율도 고령 운전자가 야기한 사고가 가장 높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