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산업부 "대북제재 풀리면 폭넓은 산업·자원 경협 추진"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11.23 15:12 수정 2018.11.23 1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산업부 "대북제재 풀리면 폭넓은 산업·자원 경협 추진"
산업통상자원부는 향후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해제 등 여건이 조성되면 "산업, 자원,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남북 경제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오늘(23일)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에 "본격적 경협은 비핵화 이행에 따른 국제사회 제재 완화와 해제 후 추진하겠다"며 "다만 여건 조성 시 경협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는 착실히 진행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산업부는 남북 간 협력수요와 산업발전 수준, 업종별 협업 가능성 등을 고려해 단계별 산업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게 되면 기업 입주와 전력 공급 등을 지원하고, 관계부처와 서해경제특구 등 남북 공동특구 관련 협력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자원·에너지 분야에서는 북한의 지하자원 개발을 뒷받침하기 위한 전력공급 에너지 인프라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특히 북한이 전력난 해소에 관심이 높고, 향후 남북경협을 추진할 경우 안정적 전력 공급이 필요한 만큼 협력방안을 검토하고 경협 진행 단계별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마그네사이트 등 광물자원 매장량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진 단천 지역의 자원산업단지 조성 등 자원 분야 협력도 검토할 계획입니다.

산업부는 아직 대북제재가 유지되고 있어 본격적인 경협 논의는 진행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산업부는 현재 총 인원 8명의 남북경협팀을 운영하고 있으며 별도 예산은 없습니다.

당초 남북이 2007년 10.4선언에서 추진하기로 합의한 경협사업 중 산업부 소관은 해주 경제특구 조성, 조선협력단지 조성, 단천 자원개발 등 3건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