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평양…1년 만에 완성된 려명거리에 눈길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9.19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어제(18일) 평양 시내 려명거리를 이동하며 카퍼레이드를 했습니다.

달라진 평양을 상징하는 곳이기도 한데, 이 려명거리를 무대로 택한 이유를 김혜민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깃발과 꽃술을 흔드는 북한 주민들 뒤로 평양 순안 공항의 모습이 보입니다.

건물 전면 외벽을 모두 통유리로 감싼 현대적 모습입니다.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방북했을 때 눈길을 끌었던 '평양'이라는 커다란 붉은 글씨와 김일성 주석 사진은 모두 사라졌습니다.

공항을 출발한 두 정상이 무개차를 타고 지나가는 려명거리, 고층 건물들이 즐비합니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방북 당시 무채색의 낮은 건물들만 즐비했던 당시 풍경과 비교하면 같은 곳인지 알아차리기 힘들 정도입니다.

려명거리는 2016년 김정은 위원장 지시로 1년 만에 초고속으로 완공된 평양의 '신도시'입니다.

3km 길이의 려명거리 입구에는 김일성종합대학의 교직원 전용 고층 아파트들이 있고, 거리를 따라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과 영생탑 등 평양의 대표적인 건축물들이 밀집해 있습니다.

[김준형/한동대 교수 : 김정은 위원장이 들어서서 또 다른 리더십을 보여주고, 평양이 일종의 쇼케이스라고 볼 수 있잖아요. 발전 부분을 보여주고 싶은 것이 분명히 존재했던 것 같고…]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환영 행사를 통해 달라진 평양의 모습을 일방적으로 과시하기보다는 자연스럽게 노출하는데 집중했던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