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든 살 김옥례, 나 한 번 해볼텐게!

여든 살 김옥례, 나 한 번 해볼텐게!

정혜윤 에디터, 정유정 인턴, 하대석 기자

작성 2017.04.08 09:23 수정 2017.04.11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스브스우와 #스브스피플 #스브스인터뷰

여든한 살에 첫 시집을 낸 시인이 있습니다. 전남 목포에 사는 김옥례 할머니입니다. 시 수업을 듣기 위해 집에서 도서관까지 두 시간을 걸어갔다는 할머니는 시를 쓰면서 평생의 한을 풀었다고 말합니다. 삶의 진솔함이 담긴 할머니의 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기획 하대석, 정혜윤 / 구성 정유정 / 그래픽 김민정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