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특검 "대통령, 블랙리스트 집행·공무원 찍어내기 공범"

특검 "대통령, 블랙리스트 집행·공무원 찍어내기 공범"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01.31 20:25 수정 2017.01.3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특검 취재기자 연결해 수사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윤나라 기자! (네, 특검 사무실에 나와 있습니다.)  

방금 들어온 소식인데 특검이 블랙리스트와 문체부 공무원 찍어내기에 박근혜 대통령을 공범으로 판단했다는 이야기가 맞습니까?

<기자>

네, 특검은 김종덕 전 장관 등의 공소장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김기춘 전 실장, 조윤선 전 장관과 공모해 블랙리스트 집행과 공무원 퇴출을 공모했다고 적시했습니다.

특검은 지난 2013년 박 대통령이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좌편향 문화예술계에 문제가 많다"는 취지의 발언을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특검은 이후 청와대가 조직적으로 블랙리스트 마련에 나섰고 김기춘 전 실장 주도로 2014년 5월까지 3천여 개의 문화단체와 8천여 명의 좌편향 인사에 대한 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된 걸로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특검은 박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운에에 소극적인 1급 공무원 3명을 내보내는 과정에도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특검이 또 우병우 전 수석의 형사처벌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고요?

<기자>

네, 특검은 우병우 전 수석이 지난해 3월 문체부 국·과장 5명의 좌천 인사를 주도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인사 검증은 민정수석실의 업무지만 정상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면 직권남용이라는 겁니다.

앞서 특검은 우 전 수석이 김기춘 전 실장의 지시로 문체부 직원의 이념 성향을 분석하고, 일부 공무원에게 불이익을 주려 한 정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좌천 인사를 당한 문체부 직원들을 조사한 특검은 우 전 수석도 조만간 소환할 계획입니다.

<앵커>

내일이면 벌써 2월인데, 대통령 직접 조사와 압수수색은 언제쯤 진행될까요? 

<기자>

네, 특검은 애초 대통령 대면조사를 2월 초로 예고했었는데, 현재 조사 장소와 시기를 청와대와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 대면조사는 2월 10일 전후로 늦춰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 주 압수수색이 이뤄진다고 해도 증거물을 분석하고 혐의를 확증하려면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청와대와 협의가 큰 마찰 없이 이뤄진다는 것을 전제로, 2월 초 압수수색, 2월 10일 전후 대면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최준식, 영상편집 : 이홍명, 현장진행 : 김석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