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벌이 전락한 겨울축제…지역 명성에 먹칠만

돈벌이 전락한 겨울축제…지역 명성에 먹칠만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2.01.28 0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전국 곳곳에선 다양한 겨울축제가 열리고 있는데요, 하지만 부실한 운영으로 관광객들의 원성만 사는 겨울축제들도 있습니다.

그 현장, 윤나라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기도의 한 송어 축제장.

얼음구멍에 뛰어들기라도 할 기세로 머리를 들이밀고, 아예 드러누워 낚싯대를 드리워보지만 송어는 입질도 하지 않습니다

[이기범/인천 부평구 : 5시간 동안 한 마리도 못 잡았어요.]

경기도와 강원도의 송어 축제장 4곳을 찾았지만 상황은 모두 비슷합니다.

하루 평균 수천 명의 관광객이 송어 축제장을 찾지만 실제로 송어를 잡았다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송어의 숫자가 관광객의 숫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송어는 보이지 않고 낚싯대 6천 원, 의자 3천 원, 미끼 2천 원, 가는데 마다 모두 돈입니다.

[관광객 : (낚싯대를) 6천원을 받더라고요. 회 뜨는데 4천원, 콩알만 한 국수 4천원… (7명이 왔는데) 하루에 40~50만원 들어요.]

축제장 내 식당, 카드는 사용할 수 없고 현금을 주고 쿠폰을 사야만 합니다.

[매점 상인 : 우리가 판매한 비율대로 주최 측에 줘야 하니까 (현금) 받고 있어요.]

직접 확인한 송어 축제 4곳 가운데 3곳이 지자체와 관계없는 민간업체에서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민간업체에서 운영하다보니 돈벌이가 우선입니다.

[군청 관계자 : 지자체는 장소만 제공하고 (민간업체에서 하는 거예요.) 사업을 추진하는 업체에서 보험을 들어놨죠.]

비슷비슷한 지역 축제가 무분별하게 경쟁적으로 생겨나면서, 오히려 그 지역의 명성에 먹칠만 하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