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를 내리자고?" 괘씸죄 징계하려다 망신

이병희 기자

작성 2008.02.05 20:50 수정 2008.02.05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앵커>

서울 강북구의회 의원들이 과도한 의정비 인상에 반발하는 동료의원을 이른바 괘씸죄로 징계하려다 망신을 당했습니다.

이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오늘(5일) 오후, 서울 강북구의회 본회의장 앞.

지역 주민 100여 명이 구의회 의장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회의 안건은 민주노동당 최선 의원 징계를 위한 윤리특별위원회 구성.

최 의원은 구 의회가 올해 의정비를 5천4백만 원으로 무려 67%나 인상한 것은 부당하다며 의정비 인하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달 의정비 인상분 150여만 원을 자진 반납했습니다.

[최선/민주노동당 강북구 의원 : 주민들의 여론조사가 제대로 반영되지도 않았습니다. 의원들은 그만큼 올린 것을 받는 것이 합당하다고 하지만 저는 합당한 과정이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의정비는 인하되어야 하고요.]

하지만 여야를 막론하고 다른 13명의 구 의원들은 최 의원의 행동이 못마땅하기만 합니다.

13명의 구 의원들은 오늘 회의를 열고 최 의원의 징계 문제를 논의하려고 했지만, 이 사실을 안 주민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 결국 회의는 무산됐습니다.

서울 강북구의 재정 자립도는 30%,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22번째로 최하위권 수준입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주민 불만은 극에 달했습니다.

[장정숙/서울 미아동 : 다들 사실만한 분들이고, 그래서 믿고 맡긴 일인데 이렇게 하신다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이죠.]

주민들은 과도한 의정비 인상은 기초 의회의 횡포라며 의정비 인상 상한제 도입 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관/련/정/보

◆ [이시각포털] '의정비 반납', 동료의원들이 징계?

◆ 자존심 셈법? 지방의회 연봉 '황당한 계산법'

◆ 구의원 연봉 인상 해명하려다 '망신만 당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