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관객 발길 끊은 하반기 극장가…한국영화 위기

관객 발길 끊은 하반기 극장가…한국영화 위기

SBS 뉴스

작성 2007.11.09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CGV는 지난 달까지 들어온 전국의 영화 관객은 947만 명으로, 지난 9월에 비해 19.4%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33%나 떨어진 수치인데요.

특히 이 기간 중에 영화가의 1년 대목인 추석 연휴가 끼어있었던 점을 감안하면 매우 심각한 하락률입니다. 

영화 전문가들은 현재의 관객 부진 상황이 올 연말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는데요.

이런 와중에 삼성경제연구소는 지난 5일, '한국 영화 위기의 진단과 과제'라는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한국 영화가 선진국형 저성장 구조에 진입했다"며 "앞으로 10년 간 연 평균 성장률은 3.6%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한국 영화 위기의 원인으로 창조력 부재와 과도한 제작편수로 인한 질적 저하, 배급사들의 해외 대작 수입 선호 경향 등을 꼽았습니다.

영화 배급사들은 "올해는 지난해부터 쌓인 적자 구조라도 면하는 게 최대의 목표이자 돌파구"라고 호소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합니다.

관/련/정/보

◆ "스크린쿼터 축소 이후 한국 영화산업 위축"

◆ 한국영화 침체의 늪에서 빠져나오나

◆ 움츠렸던 한국영화, 대작으로 재도약 노린다

◆ 한국영화 관객수 급감…점유율 50%벽 '위기'

◆ SBSi 신개념 멀티뷰어 'Nview'로 SBS 뉴스 보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