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제수배 성추행범, 캐나다서 '군목'으로 복무

국제수배 성추행범, 캐나다서 '군목'으로 복무

이호건

작성 2007.10.17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제경찰기구 인터폴의 추적을 받고 있는 캐나다인 아동 성추행 용의자 폴 닐이 캐나다 군종목사로 일한 경력이 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닐은 지난 1998년부터 3년 동안 캐나다 노바 스코티아주의 공군기지에서 군종목사로 일하며 청소년 도덕교육을 맡았다고 이 통신은 전했습니다.

닐은 전남 광주의 한 학교에서도 최근까지 영어교사로 일했으며 현재 경찰 추적을 피해 태국이나 베트남으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정/보

◆ 공개수배 '지구촌 발바리' 한국서 영어교사로 근무

◆ 광주 연쇄 강도·성폭행범, 치밀·악랄하게 범행

◆ 현직 경찰관이 복면 쓰고 연쇄 성폭행·강도짓

◆ 몹쓸 민중의 지팡이" 부녀자 연쇄강도·성폭행

◆ SBSi 신개념 멀티뷰어 'Nview'로 SBS 뉴스 보기!

많이 본 뉴스